퀴어축제 앞두고 5월 중 ‘한국교회 지도자 각성대회’ 연다

한국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본부장 소강석 목사, 이하 한동위)가 6월 퀴어축제를 앞두고 5월 중 가칭 ‘한국교회 지도자 각성대회’를 열고 동성애 확산 및 합법화 저지를 위해 기도하기로 하였다.

한동위는 3일 서울 그랜드앰배서더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이 같이 결정하였습니다. 구체적인 일시와 장소는 미정입니다. 한국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이하 한동위) 관계자는 “한국교회 지도자들과 성도들이 함께 모이는 순수한 기도회가 될 것”이라고 하였다.

또 전국 교회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오는 29일을 ‘성결의 주일’로 정하고 이를 지킬 것으로 권고 했다. 이를 위해 한동위는 건전한 가정 윤리에 대한 설교문과 영상 등 관련 자료를 만들어 배포할 계획이다.

아울러 오는 6월 11일 시민·사회단체들이 연합하여 개최하는 국민대회에도 힘을 싣기로 했다. 한동위 관계자는 “이 국민대회는 기독교 색체 없이 진행되는 행사로, 건강한 가정과 윤리, 그리고 청소년들의 미래를 위한 문화축제”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