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천 목사, 알고 보니 아무도 몰라 ‘글로벌선교회’

△서대천 목사의 '글로벌선교회'의 단체는 주소로나 사무실로는 확인할 수 없었다.ⓒ크리스천월드DB
△서대천 목사의 ‘글로벌선교회’의 단체는 주소로나 사무실로는 확인할 수 없었다.ⓒ크리스천월드DB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제23대 대표회장 선거가 최근 특정 후보자 비방 영상 논란으로 ‘네거티브’ 선거의 먹구름이 끼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기호 2번 서대천 후보가 한기총에 단체로 등록한 글로벌선교회가 유령단체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본지는 이런 논란을 잠재우고 ‘네거티브’ 선거가 아닌 정책 선거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글로벌선교회’ 단체를 방문했다. 글로벌선교회의 주소(서울시 서초구 동광로8길 1)를 검색하면 SDC 인터내셔널스쿨과 홀리씨즈교회 등이 같이 검색된다.

기자는 ‘글로벌선교회’에 도착해 이 주소에 있는 단체를 찾아봤지만, 보이지 않았다. 다만, 주소지의 건물 외벽에는 ‘홀리씨즈교회’와 ‘SDC 인터내셔널스쿨’ 문구 외에 ‘글로벌선교회’라는 문구는 없었다. 누군가 ‘글로벌선교회’를 찾으려 한다면 교회에 들어가 물어봐도 사무실도 없기에 찾을수 없다.

’SDC 인터내셔널스쿨’ 1층 사무실을 방문해 안내 데스크 여직원에게, 본 기자가 아는 한기총에 ‘글로벌선교회’ 총무로 임명되있는 ‘정원용 목사님’이 계시냐고 묻자, 사무실로부터 나오는 정 목사를 직접 만날수 있었다. 명함을 내밀며 기자임을 설명하고 질문했다.

기자 : 현재 한기총 2017년도 수첩에 정 목사님께서 ‘글로벌선교회’의 총무로 나와 있다. 사실인가요? 그러나, 무슨 영문인지 답변 대신 명함을 보면서 다음과 같이 답했다.

정원용 목사 : 나는 모른다. 기자님과 같이 일하는 언론이 저와 동의도 없이 기사를 보도해 기분이 상했다. 그리고 오시려면, 전화하고 와야지 이렇게 오는 법이 어디 있느냐 지금 바쁘기 때문에 나중에 다시 와라!

기자 : 아주 짧은 물음인데 왜? 대답을 할 수 없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질문했다.

정원용 목사 : ‘글로벌선교회’ 총무에 관해선 한기총에 물어봐야지 왜? 나한테 와서 묻느냐며 억울 한 듯 말을 했다.

기자 : 한기총에 확인해 봤다. 그 결과 ‘글로벌선교회’ 측에서 보내준 내용을 가지고 작성된 것이라는 답을 들었다. 그러므로 정 목사님이 총무님이 아니냐? 고 다시 질문하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정원용 목사 : 그건 나도 궁금한 부분이다. 알아보고 답을 주겠다며 기자를 뒤로 한 채 자신의 사무실로 들어가 더 이상의 답변은 들을 수 없었다.

본 기자는 발걸음을 돌려나오며 안내 데스크 여직원에게 다시 확인차 물어봤다.

기자 : 여기 건물에 따로 ‘글로벌선교회’라는 사무실이 있나요?

여직원 : 없는데요.

취재 결과 결국, 정원용 목사는 자신이 글로벌선교회 총무인지 아닌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또한, 누가 ‘글로벌선교회’ 총무인지도 모른다. 주소지로 나와 있는 건물에도 사무실도 없는 단체란 말이다. 이는 본지와 자매지인 뉴스타겟의 보도가 사실이라는 것을 뒷받침 해주는 대목이다.

한기총 운영세칙에는 단체 회원의 자격을 다음과 같이 규정하고 있다.

‘기독교 선교 단체로서 창립 또는 설립 후 5년 이상의 역사와 공인된 실적이 있어야 하고, 1만 명 이상의 회원이 있어야 한다.’

창립 또는 설립 후 5년 이상의 역사와 공인된 실적이 있는, 또한 1만 명 이상의 회원이 있어 한기총의 정식 회원이 된 글로벌선교회의 총무로 명시된 사람이 “자신이 글로벌선교회 총무인지 아닌지를 알아보고 답하겠다”라고 대답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현재 한기총의 회원단체인 글로벌선교회의 공인된 실적은 사막에서 바늘 찾기만큼 어렵다. 인터넷 포털의 검색 엔진에 ‘글로벌선교회’를 검색하면 기호 2번 서대천 목사와 관련된 활동 내용은 이번 선거에 ‘글로벌선교회’의 추천을 받아 입후보했다는 내용 외에는 없다. 서대천 목사와는 관련 없는 또 다른 글로벌선교회만 검색된다.

아마도 한기총 회원으로 가입된 글로벌선교회는 비영리단체로 고유번호 정도만 부여받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상당히 잘 꾸며진 데다 꾸준하게 업데이트되는 SDC 인터내셔널스쿨이나 홀리씨즈교회의 홈페이지를 뒤져봐도 ‘글로벌선교회’와 연관된 활동은 교회 History 설명의 ‘2015년 1월 글로벌선교회 신년감사예배 및 총회’와 ‘2016년 4월 글로벌 선교회 총회’ 외에는 전혀 없었다. ‘글로벌선교회’ 홈페이지가 없다는 점도 의구심을 자아낸다.

홈페이지도 없고, 전화번호도 SDC 인터내셔널스쿨로 연결되고, 한기총에서 알려주는 총무는, 자신이 총무인지 아닌지도 모르기 때문에 ‘글로벌선교회’라는 선교회가 어떤 단체이며, 그동안 어떤 활동을 했고, 그 실체가 무엇인지 알 길이 없다.

혹시 사회에서 말하는 일명 페이퍼(paper)선교회는 아닌지 확인할 방법이 없다. 현재까지 ‘글로벌선교회’는 유령처럼 글과 문서로만 이름이 떠돌 뿐 정확한 실체가 없다는 말이다. 그렇다면, 유령 단체의 추천을 받고, 행정 보류된 교단의 추천까지 받고도 한기총 대표회장 후보로 나올 수 있는지? 기자 이전에 너무 ‘궁금하다’ 한기총 선관위가 이 같은 내용을 밝혀줘야 하지 않을까?

 

출처: 크리스천월드(http://christianworld.or.kr/news/view.php?idx=2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