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제23대 신임 대표회장에 엄기호 목사 당선’

△엄기호 신임 대표회장(왼쪽)이 이용규 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당선증을 전달받고 있다.ⓒ크리스천월드DB
△엄기호 신임 대표회장(왼쪽)이 이용규 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당선증을 전달받고 있다.ⓒ크리스천월드DB

정관을 위반한 일로 법원으로부터 대표회장에서 직무 정지된, 이영훈 목사의 대표회장 잔여임기를 책임질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제23대 대표회장 선거에서 기하성 측 후보인 엄기호 목사가 당선됐다.

한기총은 24일 오전 서울 대학로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8-2차 임시총회에서 대표회장 선거를 진행했다.

1차 투표는 277명 중 엄기호 후보가 127표, 서대천 후보가 78표, 김노아 후보가 70표를 얻으면서 누구도 과반수를 얻지 못한 가운데 2차 투표가 진행됐고, 이어진 2차 투표에서는 엄기호 후보가 144표, 서대천 후보 110표, 무효 4표를 얻어 엄기호 목사가 최종 당선이 확정됐다.

엄기호 신임 대표회장은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이 대표회장에 당선됐다”며 “모든 영광 하나님께 돌린다. 함께 출마하신 후보들의 좋은 정책을 들어보니 좋은 점이 많아 반영하겠다”는 소감을 말했다.

곽종훈 대표회장 직무대행은 “여러 선거를 봐왔지만, 오늘 같은 선거는 하나님께서 이 자리에 함께해 주셔서 모든 과정을 주장해 주셨음을 깊이 깨닫게 된다”면서 “선거의 전 과정이 깨끗하고 아름답게 마무리됐고, 기도로 시작해 서로 아끼는 가장 모범적인 선거가 됐다”고 축하했다.

이날 대표회장 선거 투표에 앞서 각 후보는 5분간의 마지막 소견발표를 했다.

먼저 기호 1번 엄기호 목사는 “한기총에는 조직과 업무를 아는 사람이 필요하다. 4개월 동안 직무를 맡기 때문에, 시행착오로 낭비할 시간이 없다”며 “한기총 위상 회복을 위해 연합을 도모하고, 진정한 내실을 다지기 위해 공동회장 및 총무단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기호 2번 서대천 목사는 “이 나라와 교계가 무너진 이유는 바로 하나님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경험 많고 똑똑한 사람이 아니라 하나님을 찾는 사람이 돼야 하고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대각성 기도회를 열어 하나님을 찾고, 12월 예수 그리스도를 나타내는 페스티벌을 5일간 열겠다. 기독교 보호 입법도 추진하고, 대한민국 사랑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전했다.

기호 3번 김노아 목사는 “저는 다른 후보들과는 좀 다르다. 이단 소리를 들어가면서 후보에 출마했기 때문이다. 대표회장 출마는 꿈도 꾸지 않았다”며 “불미스러운 일로 한기총을 떠나 있는 나에게, 이영훈 대표회장의 지시로 당시 박 사무총장이 명예회장과 신천지대책위원장을 준다고 다시 들어오라고 제의했다. 이에 신천지 박멸의 길을 열어준다면 다시 들어가겠다고 했고, 이영훈 목사의 확답을 받고 다시 한기총에 들어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이영훈 목사는 신천지 척결을 위한 협조를 해주지 않았고, 도리어 신천지 대책을 위한 집회도 이영훈 목사가 일방적으로 취소해 이뤄지지 않았다”며 “제 강의를 한 번만 듣는다면, 신천지에 들어갈 맛이 생기지 않도록 돌이키게 할 자신이 있다”고 밝혀 신천지로 인해 바닥으로 떨어진 한기총의 위상을 신천지 척결을 통해 높일 수 있다는 뜻을 전달했다.

김 목사는 신천지 척결을 위해 다시 한기총에 들어왔는데, 그 일을 못 하게 막은 이영훈 목사에 대한 서운한 마음 때문에 대표회장에 나온 심경을 밝히며 짧게 한기총을 향한 자신의 소견을 전했다.

한기총 제23대 대표회장이 된 엄기호 목사는 1947년생으로 한세대 신학과, 리버티 신학대학교 목회학 박사,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목회지도자 과정 수료, 한세대 명예 신학 박사 학위 등을 취득했다.

한기총 공동회장 2회, 21·22회기 한기총 남북협력 위원장, 기하성 36대 총회장, 순복음부흥사회 대표회장, 한세대 이사장, 세계복음화중앙협의회 대표회장, 한기부 대표회장, 한국오순절교회협의회 대표회장, 교경협의회 대표회장 등을 역임했다.

 

출처: 크리스천월드(http://christianworld.or.kr/news/view.php?idx=2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