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4.7보궐선거 야당 압승은 문 정부를 향한 국민들의 분노”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는 지난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부산 재보궐선거에서의 승리한 우파 진영을 향해 “자유우파 국민들 내지는, 보수 기독교들은 4.7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이긴 것을 가지고 이제는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며 “하지만 착각이다. 오히려 그들도 웃고 있다.”라며 조만간 촛불세력이 다시 일어나, 국가 체제를 들어 엎을 것이라는 예측했다.

전 목사는 이번 4.7보궐선거의 결과는 “문재인 정부를 향한 국민들의 분노”라며 “선거에 졌으면서도 인사조직을 단행한다든지 행동을 하지 않고 오히려 친문을 더욱 강화했다”며 비난하기도 했다.

또한 여권에서 이번 보궐선거 결과를 두고서 야당과 마찬가지로 웃고 있음을 알리고, “그들이 70년 동안 진행하려했던 체제를 무너트리려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전 목사는 현재 수감되어 있는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에 대해 “앞서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처럼, 원칙을 따라 사면복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년 대선에 대해서도 “이미 판이 다 바뀌었다고 본다. 대한민국의 촛대가 광화문으로 돌아섰다”면서 “여당이 이기려면 나를 선택해야 한다. 주사파만 쳐내면 여당도 도와줄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밖에도 전 목사는 현재의 상황을 6.25 전쟁 때와 비교해 “당시 남로당 등의 좌파들은 국가의 언론, 정치, 경제, 군사 등 모든 것을 장악해 놓고, 6.25를 준비한 치밀한 모습을 보였다. 수도 서울이 3일만에 무너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었다.”며 “그러나 당시에는 이승만이 있었다. 남로당이 이승만 대통령을 장악 못했기에, 결국 이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출처 : 크리스천월드(http://www.christianworld.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