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세습 놓고, 서울동남노회 파행 속에서 청빙 통과시켜

  교회 세습으로 기독교계 논란이 되는 명성교회가 결국 노회의 파행 속에서 청원이 받아들여졌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최기학 총회장) 서울동남노회(고대근 노회장)는 10월 24일

더 읽기

“명성교회는 김하나 목사 세습 시도를 즉각 철회하라!!”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앞에서는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공동대표 김동호, 백종국, 오세택, 이하 세반연)와 장신대 총학생회(회장 윤관) 공동주최로 18일 오전 11시 30분 ‘명성교회 세습

더 읽기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아들에 ‘당회장 승계?’ 기독교계 ‘초미 관심’

[아시아엔=황규학 <법과 교회> 발행인, 목사] 한국의 대표적인 대형 개신교 가운데 하나인 서울 강동구 명일동 명성교회(당회장 김삼환 목사)가 후임 당회장 선정을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