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삼십에 산 두 가지 피밭 (대전제일교회 당회장 신승도 목사)

본문말씀: 마태복음27:1-10

1. 새벽에 모든 대제사장과 백성의 장로들이 예수를 죽이려고 함께 의논하고
2. 결박하여 끌고 가서 총독 빌라도에게 넘겨주니라
3. 때에 예수를 판 유다가 그의 정죄됨을 보고 스스로 뉘우쳐 그 은 삼십을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도로 갖다 주며
4. 가로되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하였도다 하니 저희가 가로되 그것이 우리에게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네가 당하라 하거늘
5.유다가 은을 성소에 던져 넣고 물러가서 스스로 목매어 죽은지라
6.대제사장들이 그 은을 거두며 가로되 이것은 피 값이라 성전고에 넣어 둠이 옳지 않다 하고
7.의논한 후 이것으로 토기장이의 밭을 사서 나그네의 묘지를 삼았으니
8.그러므로 오늘날까지 그 밭을 피밭이라 일컫느니라
9.이에 선지자 예레미야로 하신 말씀이 이루었나니 일렀으되 저희가 그 정가 된 자 곧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정가한 자의 가격 곧 은 삼십을 가지고
10.토기장이의 밭 값으로 주었으니 이는 주께서 내게 명하신 바와 같으니라 하였더라

설교: 신승도 목사